미국 폴 밀그럼·로버트 윌슨 노벨 경제학상 수상 > 세계

본문 바로가기

세계

미국 폴 밀그럼·로버트 윌슨 노벨 경제학상 수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9회 작성일 20-10-13 01:29

본문

폴 밀그럼, 로버트 윌슨

ㆍ새 경매 형태 발명…경제 이익 넘어 사회 혜택
ㆍ경매이론 연구 통해 응찰자들 행동하는 방식 명확히 설명
ㆍ통신 주파수 등 공공재 판매 토대 만들어 실생활에도 영향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통신주파수, 전기, 천연자원을 비롯,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는 ‘경매이론’을 고안한 미국 스탠퍼드대의 폴 밀그럼(72), 로버트 윌슨(83) 교수에게 돌아갔다. 이들이 만든 혁신적인 경매 방식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를 비롯한 전 세계 주요국이 도입하면서 현대 통신산업 형성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2020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를 이같이 발표하면서 “경매는 어디에서든 벌어지며 우리 일상생활에 영향을 준다”며 “밀그럼과 윌슨은 경매이론을 개선했고, 새 경매 형태를 발명해 전 세계 매도자와 매수자, 납세자에게 혜택을 줬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사제지간인 두 학자는 경매의 작동방식와 참가자들의 행동방식을 이론으로 체계화하는 동시에 현실에도 성공적으로 적용했다. 1994년 FCC가 공공재인 이동통신 주파수 배분에 이들의 이론을 적용한 ‘동시오름입찰’ 경매 방식을 처음 도입한 것이다. 다수의 참가자가 여러 지역의 주파수 대역에 대해 수차례 입찰하면서 ‘승자의 저주’ 없이 효율적으로 주파수가 할당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미국은 통신 기반을 다지는 동시에 이후 20년간 1200억달러(약 139조원)의 정부 수입을 거뒀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이 이 같은 ‘동시오름입찰’로 통신주파수를 할당한다.

이들은 한발 더 나아가 ‘인센티브 경매’ 제도도 내놨다. 사업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주파수 이용권을 경매에 부치는 방식으로 할당하는 방식이었다. 이를 통해 효율성이 떨어진 주파수를 재분배하면 사회 전체의 이익은 커지게 된다.

이 같은 다양한 경매 방식은 공항에서 특정 시간 동안 항공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권리 등 전통적인 방법으로 팔기 어려운 상품과 서비스 판매에 도입됐다. 김정유 경희대 교수는 “윌슨 교수는 완전경쟁시장에서 시장의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가격이 결정된다는 전통적인 시각에 의문을 품고, 오히려 소수의 경쟁기업들 간 전략적인 고려에 의해 결정되는 가격 형성 과정에 관심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밀그럼과 윌슨 교수는 이미 같은 공로로 공동수상한 경력이 있다. 이공일팔 년ㅋ 미국 국립과학아카데미가 2년마다 수여하는 ‘존 J 카티상’도 함께 받았는데, 당시 아카데미도 수상 이유로 “선진적인 게임이론을 통해 실제 현실세계의 문제를 푸는 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MSRI상을 2016년, 2017년 각각 수상했을 때부터 이들은 노벨상 수상자로 거론돼왔다. 윌슨 교수는 노벨상 수상자로 발표된 뒤 기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정작 본인은 “경매에 직접 참여해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가 잠시 뒤 “아내가 이베이(온라인 경매업체)에서 함께 스키 부츠를 산 적은 있다고 하더라”고 정정해 장내에 웃음이 터졌다.



스탠퍼드대에서 밀그럼에게 지도 받은 권남훈 건국대 교수는 “폴 밀그럼 교수는 게임이론을 발전시켜 그동안 체계화되지 못했던 경매이론을 확립했다”며 “학문적 영역에서 나아가 주파수라는 중요한 공공재를 경매라는 시스템을 통해 제값을 받고 팔 수 있도록 하는 토대를 디자인하는 등 실생활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이번 노벨상 수상자들은 경매이론뿐 아니라 비교제도 연구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현재도 왕성하게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2010122108025&code=920100#csidxdbc8211c17a59c9a13e2f0502dd06e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30
어제
340
최대
364
전체
6,589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