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모터스 재판서 ‘김건희 주식 매수 주문’ 정황 나왔다 > 정치포럼

본문 바로가기


정치포럼

도이치모터스 재판서 ‘김건희 주식 매수 주문’ 정황 나왔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5회 작성일 22-09-02 17:46

본문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6월27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부인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녹취록서 증권사 직원에 전화 걸어 ‘주문’ 승인

“절연했다”던 윤석열 대통령 허위사실 공표 논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수를 직접 주문한 정황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재판에 증거로 제출된 녹취록에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여사가 주가조작에 ‘단순 전주(錢主)’를 넘어 ‘핵심 공범’으로 가담했다는 의혹이 커질 수 있는 대목이다.

법정에서 공개된 녹취록에는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등에서 지난해 대선 기간 내놓은 해명과는 어긋나는 김 여사의 발언이 고스란히 담겼다. 검찰이 오는 6일 출석을 통보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받고 있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과 똑같은 죄목에 해당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형사상 불소추 특권으로 인해 기소되지 않지만, 동일한 해명을 내놓았던 대선 캠프 관계자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임박해 수사가 시급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2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조병구)가 심리하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재판에 지난 4~5월 제출된 녹취록에는 김 여사가 증권사 직원들에게 직접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수를 지시하는 정황이 담겼다. 검찰은 지난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주가조작 선수’ 이모씨 등을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 혐의로 재판에 넘겼지만 ‘주가조작’에 돈을 댔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 여사에 대해선 결론을 내지 않고 있다.

권 회장의 변호인은 지난 5월27일 공판에서 2010년 1월12일자 녹취록을 공개했다. 윤석열 대선 캠프가 공개했던 김 여사의 신한증권 계좌 내역에 따르면 이 날짜는 도이치모터스 주식 15만5000주(약 3억8000만원)를 처음으로 매수한 날이다. 이 녹취록에서 신한증권 직원은 김 여사에게 전화를 걸어 “이사님, 지금 2375원이고요. 고가가 2385원, 저가가 2310원 그 사이에 있습니다. 조금씩 사볼까요?”라고 묻자 김 여사는 “네, 그러시죠”라고 대답했다. 직원은 “그러면 2400원까지 급하지 않게 조금씩 사고 중간에 문자를 보낼게요”라고 말했다.

다음날인 2010년 1월13일자 녹취록에서도 신한증권 직원이 전화를 걸어 “오늘도 도이치모터스 살게요. 2500원까지”라고 말하자 김 여사는 “전화 왔어요?”라고 물었다. 직원이 “왔어요”라고 대답하자 김 여사는 “사라고 하던가요? 그럼 좀 사세요”라고 말했다. 김 여사가 직원에게 ‘선수’ 이씨의 전화 매수 주문이 있었는지를 확인한 뒤 매수를 최종 승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녹취록 내용은 김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매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설명한 윤 대통령의 예전 발언과 어긋난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0월1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TV토론회에서 “부인이 2010년 저와 결혼하기 전 이 양반(‘선수’ 이씨)에게 위탁관리를 4개월 맡겼는데 손실이 나서 돈을 빼고 절연했다”고 말했다.

‘(주식매매 등을) 맡겼다’고 했지만 김 여사가 직접 매수 주문한 정황이 통화에 담겼고, ‘절연했다’던 ‘선수’ 이씨와 김 여사가 관계를 계속 이어간 정황도 엿보인다. 검찰이 지난 4월22일 공판에서 제출한 2010년 6월16일자 녹취록을 보면 김 여사가 동부증권에 전화해 “저와 이○○씨(‘선수’ 이씨가 사용하는 다른 이름)를 제외하고는 거래를 못하게 하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캠프 법률팀도 지난해 10월20일 김 여사의 거래내역을 공개하며 “2010년 1월14일 이씨에게 신한증권 주식계좌를 일임했으나 손실만 봐서 5월20일 남은 도이치모터스 주식 모두를 별도 계좌로 옮겨 이씨와 관계를 끊었다”고 밝혔다.

다만 윤 대통령은 지난 2월 대선 후보 TV토론회에선 이재명 후보가 ‘2010년 5월 이후 추가 주식거래가 있었느냐’고 묻자 “네. 당연히 주식 했지요. 제 처가”라고 입장을 바꿨다. 당시 윤 대통령은 “손해본 것도 있고 번 것도 있고 하니까 순수익이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다”며 “주가조작에 참여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당초 김 여사에 대해 서면 조사를 거쳐 불기소 처분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검찰은 통상 적극적 역할 없이 단순히 계좌를 빌려준 사람에게는 시세조종 공범 혐의를 적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 여사가 주식 매수 주문을 직접 했다는 정황이 검찰이 제출한 녹취록에 담겨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검찰은 ‘선택적 수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가 주가조작에 동원된 계좌 157개 중 5개를 소유한 사실, 김 여사가 서울대 최고지도자과정 원우수첩에 ‘도이치모터스 이사’ 직함을 기재한 사실도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키우고 있다. 녹취록에서 증권사 직원도 김 여사를 ‘이사님’이라는 호칭으로 불렀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2-09-05 14:02:29 qa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375
어제
807
최대
824
전체
210,868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주거, 교육, 의료, 교통, 통신은

100%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검언유착 부패척결